정치/사회

"음식 가져오지마"… 한국에 생트집 잡던 일본, 미국 33톤 음식 공수에 '난감 '

양진원 기자VIEW 12,6682021.07.21 17:12
0

글자크기

미국 USA투데이는 21일 미국올림픽위원회가 미국 도쿄올림픽 선수단에게 33톤에 달하는 음식을 공수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사진은 지난 14일 도쿄올림픽 선수촌 내 식당의 모습. /사진=뉴스1(대한체육회 제공)
미국 USA투데이는 21일 미국올림픽위원회가 미국 도쿄올림픽 선수단에게 33톤에 달하는 음식을 공수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사진은 지난 14일 도쿄올림픽 선수촌 내 식당의 모습. /사진=뉴스1(대한체육회 제공)
일본의 입장이 난처해졌다. 일본은 대한민국 선수단이 직접 선수들에게 음식을 제공하는 일을 두고 비판했지만 미국도 33톤에 이르는 음식을 자국에서 공수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미국 USA투데이는 21일 "미국올림픽위원회가 7만2000파운드(약 32.7t)에 이르는 음식과 음료를 마련해 도쿄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단에 7000끼를 제공한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브라이언 넛슨 미국올림픽 및 패럴림픽위원회 음식 영양 디렉터가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미국 선수단의 입맛에 맞는 음식을 제공하는 임무를 맡았다"고 보도했다.

미국올림픽위원회는 대회 시작에 앞서 7만2000파운드의 음식과 음료수를 콜로라도주에서 대회 개최지인 도쿄로 공수했다. 미국은 일본 세타가야시 오구라 스포츠 파크에 급식 지원센터를 마련하고 대회 기간 7000끼가량을 만들어 제공할 방침이다.

넛슨 디렉터는 USA투데이와의 이메일 인터뷰를 통해 "매일 선수단에 점심과 저녁을 제공할 것"이라며 "지방이 적은 고기와 닭가슴살, 생선 등과 채식주의자 식단, 파스타와 미트볼 등을 만들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일본 내 미국 회사에서 900㎏ 정도의 다양한 단백질을 주문했다. 또 지역 수산업체로부터 160㎏ 정도의 연어도 구매했다"고 덧붙였다.

한국은 지바현 우라야스시 헨나 호텔에 급식 지원센터를 마련해 선수단의 식사를 책임질 도시락을 만든다.

하지만 이에 대해 일본은 트집 잡기에 여념이 없다. 마루카와 다마요 올림픽담당상은 "(후쿠시마 제1원전 폭발)피해 지역의 식재료는 관계법령에 근거해 안전성이 확보됐다"며 "방사성 물질 오염을 이유로 자국 농산물을 반입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본 자민당 사토 마사히사 외교부 회장도 "(선수촌의) 식자재는 대접하는 마음으로 노력하고 상당히 신경쓰고 있다"며 "후쿠시마 현민의 마음을 짓밟는 행위"라고 비판한 바 있다. 

따라서 이번 미국 선수단의 음식 공수에 대해 어떻게 코멘트할지 관심이 쏠린다. 

양진원 기자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