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세금 내느니 자식에게 물려주자… 서울 아파트 증여 '3년 새 3배 이상' 증가

김노향 기자VIEW 2,3002021.07.22 05:14
0

글자크기

서울 아파트의 증여 비율은 2017년 4.5%에서 2019년 9.6%, 2020년 14.2% 등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사진=뉴시스
서울 아파트의 증여 비율은 2017년 4.5%에서 2019년 9.6%, 2020년 14.2% 등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사진=뉴시스
부동산가격 상승으로 보유세(재산세·종합부동산세) 부담이 커지자 다주택자의 ‘증여’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서울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 가운데 하나인 강동구는 올 1~5월 아파트 4건 중 1건이 증여 사례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의원(국민의힘·대구 서구)이 22일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 1~5월 서울 아파트 거래 가운데 증여가 전체의 12.9%를 차지했다.

서울 아파트의 증여 비율은 2017년 4.5%에서 2019년 9.6%, 2020년 14.2% 등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부동산업계는 아파트가격 상승으로 다주택자의 보유세 부담이 늘자 자녀에게 증여하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양도소득세 중과 조치로 증여세가 비용을 절반 안팎 줄일 수 있는 절세 수단으로 이용되고 있다.

고가 아파트가 밀집된 강남4구의 증여 비중은 더욱 높았다. 강동구의 해당 기간 증여비율은 25.7%로 매매거래 4건 중 1건꼴로 증여됐다. 노원구의 증여 비율은 지난해 12.5%에서 올 1~5월 18.2%로 급증했다.

김노향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