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철강값 인상에… 한국조선해양, 2분기 영업손실 8973억 '적자전환'

권가림 기자VIEW 2,4912021.07.21 15:32
0

글자크기

한국조선해양이 강재값 인상 등으로 올해 2분기 영업손실 8973억원을 기록했다. /사진=한국조선해양
한국조선해양이 강재값 인상 등으로 올해 2분기 영업손실 8973억원을 기록했다. /사진=한국조선해양
한국조선해양이 후판 등 강재가격 인상과 해양·플랜트 부문의 성장 지연으로 올해 2분기 적자 전환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 3조7973억원, 영업손실 8973억원을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27%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이는 올 들어 수주량 증가 및 선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급격한 강재가격 인상 전망으로 인해 조선부문에서 8960억원의 공사손실충당금을 선 반영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해양부문은 매출 감소에 따른 고정비 부담 증가, 플랜트부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인한 공정 지연의 영향으로 적자폭이 커졌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강재가 급등 전망에 따라 예측 가능한 손실액을 보수적으로 반영하면서 일시적으로 적자 규모가 커졌다”며 “원자재가 인상이 선가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는 데다 안정적인 수주잔량을 바탕으로 수익성 중심의 영업 전략을 펼치고 있어 올 하반기부터는 실적이 본격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올 상반기 140억달러(약 16조1476억원) 규모의 162척을 수주하는 등 연초 세운 조선·해양부문 목표액 149억달러(약 17조1856억원)를 조기에 달성했다. 2년 반치 이상의 안정적인 수주잔량을 확보한 셈이다. 


한국조선해양은 향후 강재의 원재료인 철광석 가격이 안정을 되찾고 올해 수주한 선박의 매출 비중이 점차 커지면서 실적 개선의 속도도 빨라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해운 운임과 유가의 상승에 힘입어 선박, 해양플랜트 발주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전 세계적인 환경규제 강화로 조선 시장이 친환경 기술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는 것 역시 실적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권가림 기자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