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임영웅 발음 비웃었다고?"… 마리아, 가짜뉴스 해명 나섰다

김유림 기자VIEW 2,1252021.07.21 15:16
0

글자크기

마리아가 임영웅 비웃음 논란이 불거지자 해명에 나섰다. /사진=좋은날엔ENT
마리아가 임영웅 비웃음 논란이 불거지자 해명에 나섰다. /사진=좋은날엔ENT


가수 마리아가 임영웅 비웃음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마리아는 2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마리아, 임영웅 영어 발음에 비웃음?’이라는 제목을 담은 유튜브 영상 캡처본을 게재했다.영상에 따르면 마리아가 임영웅이 'I'm Not The Only One'을 부를 때 영어 발음을 비웃었다는 것. 분노한 팬들은 마리아에게 미국으로 돌아가라고 요구했다.

한 유튜버는 "임영웅의 팬들로부터 입수한 소식통"이라며 제보임을 강조했다. 내용은 대략 이렇다. 최근 SNS에 임영웅 팬들을 화나게 만든 글이 나타났다. 글쓴이는 TV조선 직원이라고 주장하며 프로그램 비하인드에서 마리아와 매니저의 대화를 엿들었다는 것. 


대화 도중 마리아는 'I'm Not The Only One'을 부를 때 임영웅의 발음을 비웃었다고 했다. 마리아는 임영웅처럼 유명한 사람이 영어 말하기 실력을 향상해야 하기 때문에 상당히 잘못 발음했을 때 놀랐다는 주장이다.



마리아는 “제가 하지 않은 행동으로 영상이 나왔다고 해서 봤다”며 “이거 다 거짓말”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저는 그 현장에 있었던 적도 없고, 그 노래 들어본 적도 없다. 그리고 ‘미스터트롯’ 때부터 임영웅 선배님을 팬으로 좋아하고 응원했는데, 이게 무슨 말인가?”라며 “거짓된 사실에 슬프다. 도와달라”고 토로했다.


김유림 기자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연예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