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아내, AZ→화이자 교차접종 후 심정지"… 백신 부작용 국민청원 게재

김동욱 기자VIEW 3,3792021.07.21 15:05
0

글자크기

지난 2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아내가 코로나19 백신 교차접종 후 심정지 상태가 됐다는 내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 2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아내가 코로나19 백신 교차접종 후 심정지 상태가 됐다는 내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아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교차접종 후 심정지 상태가 됐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게재됐다. 해당 청원은 등록 하루 만에 사전 동의 100명을 넘겨 관리자 검토 후 공개될 예정이다.

지난 2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코로나 백신 교차접종 후 ‘심정지 상태인 아내’를 살려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경남 함안군에 거주 중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아내가 지난 6일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받고 현재 심정지 상태로 중환자실에서 사경을 헤매고 있다”고 밝혔다. 청원인의 아내는 48세로 지난달 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1차 접종을 마친 상태다.

청원인은 “아내가 2차 접종 후인 지난 8일부터 구토와 설사, 가슴 조임, 몸살 등의 증상으로 지역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며 “이후 상태가 악화돼 창원 경상대학교 병원에서 심장 수술을 받았지만 현재 심정지 상태로 기계에 의존해 목숨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아내는 올해 48세로 기저질환 없이 아주 건강하게 살아왔다”며 “지난달 함안보건소에서 양로원 입사를 위해 신체검사를 받았을 때도 건강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또 “A씨는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일을 해야 했기에 조기 백신 접종 대상자로 분류되어 접종을 했다”며 “잘못되면 이제 다시는 아내를 볼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에 눈물이 앞을 가린다”고 전했다.

청원자는 “현재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상황이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백신이 필요하다는 것은 공감한다”고 밝혔다. 다만 “백신 부작용에 대한 대처는 전혀 없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월 신년 기자회견에서 백신 부작용에 대해 국가에서 전적으로 보상한다고 말했다”며 “하지만 제가 느끼기에 엄격한 잣대로 인과성을 평가해 (부작용을) 백신과 관계없는 질환으로 판단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백신 부작용에 대한 전적인 보상이 이루어지길 간곡히 요청한다”며 “일을 하지 못하니 돈을 벌지 못하고 고가의 병원비까지 걱정하는 삼중고를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청원자는 “백신 부작용을 겪고 있는 사람들은 접종자에 비하면 극소수이지만 결코 적은 수가 아니다”라고 언급하며“이들은 모두 국가의 보호를 받아야 할 국민이라는 것을 명심해달라”고 당부했다.

21일 오후 2시35분 기준 해당 청원은 6224명의 동의를 얻었다. 이 청원은 사전동의 100명을 넘겨 관리자 검토 후 공개될 예정이다.
지난 20일 아내가 코로나19 백신 교차접종후 심정지에 빠졌다는 내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지난 20일 아내가 코로나19 백신 교차접종후 심정지에 빠졌다는 내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동욱 기자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