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자산 1조원 이상 저축은행, 개인사업자 대출 60억원까지 가능

강한빛 기자VIEW 1,0612021.07.20 14:36
0

글자크기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자산 1조원이 넘는 대형저축은행이 개인사업자에게 제공하는 신용공여 한도가 50억원에서 60억원으로 확대된다. 


금융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상호저축은행법 시행령 개정안'이 20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오는 27일부터 시행된다.


개정안에 따르면 자산 1조원 이상 저축은행의 대출자별 신용공여 한도는 개인사업자와 법인에 대해 각각 60억원, 120억원으로 기존보다 20% 늘어난다. 단, 개인의 한도는 기존 8억원이 유지된다.


저축은행의 개별차주에 대한 신용공여 한도는 그동안 자산 규모에 상관없이 자기자본의 20% 이내에서 개인은 8억원, 개입사업자 50억원, 법인은 100억원으로 정해져 있었다. 


개정안엔 자산가격 변동으로 유가증권 투자 한도를 초과한 경우 이를 처분할 기한을 주는 규정도 담겼다. 


현재 저축은행은 주식의 경우 자기자본의 50% 이하, 해외채권은 자기자본의 5%까지만 사들일 수 있다. 투자한도를 초과한 경우엔 이를 즉시 처분해야 했다. 앞으로는 가격 변동으로 한도를 넘어서는 경우 1년 이내에 이를 처분하면 된다.


저축은행의 해산·합병 등 인가 심사기준의 법적 근거도 마련됐다. 현재 저축은행의 해산・합병 등 심사기준은 상호저축은행업감독규정에서 정하고 있지만 감사원 감사과정에서 법령의 위임이 없다는 점이 지적돼 이를 시행령 등 법령에서 규정하도록 법률이 개정된다.


앞으로 현재 감독규정에서 정하고 있던 해산・합병 등의 인가 심사기준을 시행령에서 규정하고 그동안 별도의 심사기준이 없어 타 업권의 사례 등을 감안해 운영하던 ‘자본금 감소’의 인가 심사기준을 신설해 인가 업무의 투명성과  신청인의 예측가능성을 제고할 예정이다.


이번 개정안은 개정 상호저축은행법 시행일(7월27일)에 맞춰 시행된다.


강한빛 기자

머니S 강한빛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금융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