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비트코인, 3만달러도 깨지나… '디지털 달러' 영향에 약세

조승예 기자VIEW 1,4022021.07.18 08:34
0

글자크기

비트코인이 이틀 연속 약세를 보이며 3만1000달러선에서 횡보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비트코인이 이틀 연속 약세를 보이며 3만1000달러선에서 횡보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비트코인이 이틀 연속 약세를 보이며 3만1000달러선에서 횡보하고 있다. 


18일 오전 8시 25분 현재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0.08% 하락한 3만1553.3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일주일 전과 비교했을때 6.14% 하락했다. 


비트코인은 이틀 전 비트코인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디지털 달러' 발언으로 급락해 3만1000달러대로 떨어졌다. 전일에도 3만1700달러대에서 거래되는 모습을 보였다. 


파월 연준 의장은 하원 금융위원회에서 "디지털 달러는 암호화폐의 필요성을 낮출 것"이라고 발언하는 등 디지털 달러 발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중앙은행이 인정하는 디지털 화폐가 공식 출범하면 암호화폐(가상화폐)는 존립 기반을 잃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특별한 호·악재가 없으면 비트코인이 3만1000달러대에 머물 것으로 보고 있다.



조승예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