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삼성전자 美 파운드리 새 후보지 등장… “세금혜택도 검토 중”

팽동현 기자VIEW 5,6632021.07.17 07:28
0

글자크기

삼성전자 오스틴 공장 전경. /사진=캡처
삼성전자 오스틴 공장 전경. /사진=캡처
삼성전자가 미국 내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공장 설립을 위해 새로운 후보지를 검토한다는 소식이 나왔다.


16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 등 주요 외신은 삼성전자가 텍사스주 중부에 위치한 윌리엄슨 카운티 당국에 반도체 공장 설립 시 세금혜택을 받기 위한 서류를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새로운 후보지는 텍사스주 윌리엄슨 카운티 내 테일러 독립교육구(ISD)다. 이곳의 600만평방피트(약 56만평방미터) 규모 부지가 그 대상이다. 미국 내 기존 파운드리 공장이 위치한 텍사주 오스틴시로부터 60km가량 떨어져 있다.

이 지역 당국은 삼성전자의 반도체 공장 과세가액을 10년간 8000만달러(약 913억원)로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공장이 설립될 경우 2029년 시장가액이 43억5000만달러(약 4조9600억원)로 추정되므로 과세가액 상한 설정은 삼성전자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삼성전자가 제출한 서류에는 반도체 공장 건립에 170억달러(약 19조4000억원) 이상 투자가 진행되고 일자리 1800개를 창출할 것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투자가 확정되면 내년 1분기 착공해 2024년 말 가동을 목표로 한다.

삼성전자는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170억달러 규모의 미국 내 첨단 파운드리 투자 계획을 공식화했다. 기존 오스틴팹 증설이 유력한 것으로 관측됐으나 이 공장이 위치한 트래비스 카운티에는 지난 3월 삼성전자가 세금혜택 등을 요청한 이후 새롭게 제출된 문건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이번에 제출한 서류에 뉴욕주와 애리조나주 및 한국 등도 대체부지로 검토하고 있다는 내용을 포함한 것으로 전해진다.

팽동현 기자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