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억’소리 나도 잘 팔린 차… 롤스로이스 상반기에만 100대 돌파

[머니S리포트-쏠림현상 더 심해진 수입차업계③]

박찬규 기자VIEW 2,3292021.07.17 07:00
0

글자크기

최다 판매 기록을 세우며 승승장구하는 국내 수입차시장이지만 균형을 찾지 못해 불안한 모습이다. 특정 국가 특정 브랜드만 시장에서 주목받을 뿐 나머지 대부분은 큰 힘을 쓰지 못하는 분위기여서다. 그런 가운데 꾸준히 소비자와 소통하고 영역을 넓혀 판매 신기록을 세운 업체가 등장해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쏠림현상이 심해진 국내 수입차시장을 살펴봤다.
한국수입차협회에 따르면 올 들어 롤스로이스·벤틀리·람보르기니·포르쉐 등 특수시장을 노린 브랜드 판매가 크게 늘었다. 사진은 건축가 쿠마 켄고와 협업한 비스포크 롤스로이스 던 /사진제공=롤스로이스
한국수입차협회에 따르면 올 들어 롤스로이스·벤틀리·람보르기니·포르쉐 등 특수시장을 노린 브랜드 판매가 크게 늘었다. 사진은 건축가 쿠마 켄고와 협업한 비스포크 롤스로이스 던 /사진제공=롤스로이스
수입차업계에서는 올 상반기 판매를 분석하며 ‘비싸도 잘 팔린 브랜드’를 주목했다. 


한국수입차협회에 따르면 올 들어 롤스로이스·벤틀리·람보르기니·포르쉐 등 특수시장을 노린 브랜드 판매가 크게 늘었다.

럭셔리 브랜드의 ‘끝판왕’ 롤스로이스는 올 상반기 124대나 팔렸다. 지난해 77대보다 무려 61%나 증가한 것. 벤틀리는 지난해 136대에서 올 들어 208대로 49.6% 증가했다. 두 브랜드에 따르면 SUV 모델인 롤스로이스 컬리넌과 벤틀리 벤테이가 등의 인기가 증가했으며 소비자가 주문한 대로 만들어주는 ‘비스포크’ 프로그램이 호응을 얻으며 만족도를 높인 점이 주효했다.

스포츠카 브랜드 포르쉐는 올 상반기에 무려 5428대가 팔렸다. 지난해 4440대보다 22.3% 증가한 수치다. 람보르기니는 지난해 155대에서 올해 187대로 20.6%, 페라리는 82대에서 166대로 102.4% 판매가 늘었다.

수입차협회에 따르면 지난 6월에는 폭스바겐 티록 2.0 TDI가 1029대로 판매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메르세데스-벤츠의 플래그십 S클래스 중 최상위 트림인 S580 4매틱이 965대로 1위 티록과 64대 차이로 2위에 올랐다. 3위는 703대의 BMW 530e였다.


박찬규 기자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