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휴대폰 사업 접는 LG전자, MC사업부 인력 재배치 완료… 18%는 계열사로

팽동현 기자VIEW 5,4412021.07.16 04:55
0

글자크기

LG전자가 오는 31일부로 휴대폰 사업을 종료함에 따라 해당 사업부 인력의 재배치를 진행했다. /사진=뉴스1
LG전자가 오는 31일부로 휴대폰 사업을 종료함에 따라 해당 사업부 인력의 재배치를 진행했다. /사진=뉴스1
이달 말 휴대폰 사업에서 철수하는 LG전자가 해당 인력의 재배치를 마무리했다.


LG전자와 업계에 따르면 휴대폰 사업을 맡아온 MC사업본부 임직원 약 3300명이 다른 사업부서나 그룹 계열사로 이동을 완료했다. 약 2700명(82%)이 LG전자에 남았으며 약 600명(18%)이 계열사로 자리를 옮겼다.

그룹 계열사로 이동한 약 600명은 LG유플러스, LG디스플레이, LG에너지솔루션, LG이노텍, LX세미콘 등에 배치됐다. 특히 이동 인원 중 절반 수준인 300명가량이 지난해 말 LG화학에서 분사한 LG에너지솔루션에 입사하면서 인력 부족 해소에 도움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 내에서 자리를 옮긴 약 2700명은 가장 실적이 좋은 생활가전(H&A) 사업부에 주로 흡수된 것으로 전해진다. 연구개발을 맡는 CTO부문에 약 800명이 배치됐고 일반 사업부에 300~500명이 충원됐다. 캐나다 마그나와 합작해 이달 초 출범한 자동차 부품사 LG마그나파워트레인에도 약 50명이 이동했다.

LG전자는 지난 4월 휴대폰 사업 종료를 결정한 뒤 MC사업본부 직원 대상으로 경력직 채용과 같은 공식 모집 절차를 진행했다. 직무역량이나 경험, 개인 의사 등을 고려해 희망업무를 6지망까지 신청받았다.

LG전자 관계자는 “대규모 인원을 대상으로 한 재배치 과정에서 직무 경험, 역량, 개인 의사를 반영하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사업재편과 인력재배치를 통해 핵심사업에 역량을 보다 집중하고 미래준비를 가속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팽동현 기자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