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與 경선 일정 또다시 미궁속으로…최고위, 결론 못내(종합)

대선기획단, '180룰' 기본으로 25일 경선 계획 보고…지도부, 최종 결정

뉴스1 제공2021.06.22 19:25
0

글자크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의총에서 최근 당내에서 불거진 대선 후보 경선 연기 요구와 관련한 의견을 수렴한다. 2021.6.22/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의총에서 최근 당내에서 불거진 대선 후보 경선 연기 요구와 관련한 의견을 수렴한다. 2021.6.22/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이철 기자,한재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22일 차기 대선 당내 경선 연기론을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지도부는 오는 25일 대선기획단의 경선 계획을 보고받은 후 연기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국회 본청 당대표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행 당헌에 규정된 180일을 기본으로 해 대선 경선 기획단이 선거일정을 포함한 기회안을 오는 25일 최고위에 보고하고, 보고 받은 후 최고위에서 최종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를 소집해 경선 연기 주장에 대한 의원들의 찬성·반대 의견을 들은 후 최고위를 소집했다. 최고위에서는 경선 연기 안건을 당무위원회에 상정할지 여부를 논의했다.

민주당 당헌 88조2항엔 '대통령 후보자의 선출은 대통령 선거일 전 180일까지 해야 한다. 다만, 상당한 사유가 있는 때에는 당무위원회의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다'고 규정돼 있다.

고 수석대변인은 "사실 의원총회에서 경선을 연기해달라는 목소리도 강했는데 송 대표는 '상당한 사유'에 대한 충분한 인정이 어려워서 현행 당헌을 바꾸는게 어렵다는 취지의 말도 했다"며 "이런 것을 종합할 때 대선기획단에서 기본안을 가지고 당헌에 있는 규정대로 안은 안대로 보고 관련해 큰 문제 있다고 하면 논의하고 최종 결정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원총회에서) 여러 문제 제기가 (연기 주장이) 있었기 때문에 (기획단이) 현행 당헌(180일)을 기본으로 해서 일정을 짜볼 것"이라며 "그 일정에서 과연 (연기를 주장하는) 여러 후보가 제기하는 문제가 도출되는지 보고 (최고위가) 결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오는 23일 당무위원회를 열고 경선 선거관리위원장을 의결해 기본적인 선거절차 준비를 시작할 계획이다.

고 수석대변인은 "계속 (논의가) 늦어지면 9월 초에 (후보를 선출) 하는 것이 어려워져서 우선 (180일 기준으로) 안을 만들어서 논의해보고 선관위도 우선 출범시켜서 후보 등록, 예비경선 관련 절차를 진행하면서 동시에 논의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에 고 수석대변인은 경선 연기를 주장하는 의원들이 당무위 소집을 시도한 것에 대해 "(해당 사안에 대해)오늘 논의하지 않았다"며 "그 전에(당무위 소집 전에) 지도부가 결정을 내리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은 동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