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공인중개사협회 vs 직방 또 충돌… "중개사-이용자 연결 모델, 직접 중개 아냐"

강수지 기자VIEW 7,0252021.06.23 05:20
0

글자크기

한국공인중개사협회는 22일 협회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게시하고 "최근 국내 한 대형 부동산 정보제공 플랫폼 업체가 자회사인 중개법인을 통해 개업공인중개사를 종속시킬 수 있는 중개시장 진출을 공식화했다"며 반발했다. /사진=한국공인중개사협회
한국공인중개사협회는 22일 협회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게시하고 "최근 국내 한 대형 부동산 정보제공 플랫폼 업체가 자회사인 중개법인을 통해 개업공인중개사를 종속시킬 수 있는 중개시장 진출을 공식화했다"며 반발했다. /사진=한국공인중개사협회
과거 부동산 플랫폼 직방의 높은 광고비에 반발하며 한차례 불만을 표출했던 한국공인중개사협회가 공인중개사와 직방 앱 이용자를 연결하는 새로운 모델에 대해 우려했다.


한국공인중개사협회는 지난 22일 협회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게시하고 "국내 한 대형 부동산 정보제공 플랫폼 업체가 자회사인 중개법인을 통해 개업 공인중개사를 종속시킬 수 있는 중개시장 진출을 공식화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협회는 "공인중개사들로부터 획득한 매물정보를 기반으로 한 기업이 막대한 자금력과 정보력을 갖고 중개시장에 진출한다면 공정한 경쟁이 이뤄질 수 없음은 불 보듯 뻔한 일"이라며 "협회는 면밀한 시장 모니터링으로 회원들의 피해 발생을 예의주시하는 등 적극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동산 정보제공을 넘어 직접 중개에 뛰어들어 골목상권을 침해하고 시장을 독식하려고 하는 불공정한 행태를 정부와 국회가 법적으로 제재할 수 있도록 협회 입장을 전달해 나갈 계획"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직방 관계자는 "협회에서 오해한 부분이 있는 것 같다. 직접 중개가 아니다"며 "협회와 계속해서 소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직방은 지난 15일 '직방 10주년 미디어데이'를 개최하고 국내 부동산정보 비대칭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새로운 프롭테크 모델 '온택트파트너스'를 발표했다. 앞으로 공인중개사를 비롯해 욕실·에어컨·냉장고 등 집 청소 전문가, 도배·장판·누수 등 집 수리·보수 전문가, 방충·방역 전문가 등이 직방과 파트너십을 맺고 온택트파트너스로 활동하게 된다. 


안성우 직방 대표는 이날 "이용자와 중개사를 연결하고 이들에게 국내에서 가장 편리한 디지털 도구가 될 것"이라며 "10년 동안 쌓은 부동산 분야 디지털 전환의 노하우를 모두 쏟아 부동산거래 과정이 이용자·중개사 모두에게 더 편리해지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수지 기자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