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광주 붕괴 사고' 부정청탁 받고 업체 선정한 현직 공무원 첫 입건

김동욱 기자2021.06.22 17:16
0

글자크기

22일 광주경찰서가 부정청탁을 받고 건물 철거 감리업체를 선정한 현직 공무원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17일 광주 동구청에 마련된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은 피해자 아버지. /사진=뉴스1
22일 광주경찰서가 부정청탁을 받고 건물 철거 감리업체를 선정한 현직 공무원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17일 광주 동구청에 마련된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은 피해자 아버지. /사진=뉴스1
광주 동구 학동4구역에서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붕괴 사고’와 관련해 현직 공무원이 부정청탁을 받고 건물 철거 감리업체를 선정한 것으로 드러났다.

22일 광주경찰서 수사본부에 따르면 이날 광주 동구청 공무원 A씨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A씨에 대한 구속영장도 신청됐다.

A씨는 감리업체 선정 과정에서 무작위 선정방식을 어기고 부정청탁을 받은 업체를 선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번 사고와 관련해 현직 공무원이 입건된 것은 처음이다.


A씨에게 부정청탁을 한 감리 책임자 B씨는 공사현장 안전관리·감독 의무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경찰은 또 다른 전·현직 공무원이 사고와 연루됐는지 확인하기 위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 9일 오후 4시22분쯤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구역 건물 철거 과정에서 5층 건물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당시 건물 옆 정류장에 승하차를 위해 정차했던 시내버스가 건물더미에 깔려 매몰됐다. 이 사고로 버스 탑승객 17명 가운데 9명이 숨지고 운전기사를 포함한 8명이 중상을 입었다.


김동욱 기자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