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김부겸 총리 "11월엔 코로나 공포서 벗어나게 노력하겠다"

빈재욱 기자2021.06.22 16:52
0

글자크기

김부겸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백신 접종 상황을 설명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백신 접종 상황을 설명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11월쯤 국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공포에서 벗어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2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백신 접종 상황을 묻자 "1차 접종자 기준 1500만명을 넘겼다"고 밝혔다. 

그는 "9월 말까지 약 3500만명을 1차 접종함으로써 국민이 기본 면역을 갖게 하겠다는 목표를 향해 차분히 나아가고 있다"며 "다만 초기에 백신이라는 것이 철저히 제약회사 쪽에서 주도권을 쥐는 문제라 언제 얼마나 도입이 가능하다는 문제는 공개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그래서 사실상 우리가 '백신 거지 됐다' '백신 확보 못 했다'는 오해를 받았지만 국민들이 (오해를 한 부분을) 다 판단했을 것"이라며 "변이바이러스가 대거 유입, 확산되는 만큼 철저히 방역으로 막아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한미 백신 협력과 관련해 "어느 한 나라의 방역이나 백신 접종으로 끝나지 않는다"며 "백신을 빨리 접종 가능했던 선진국과 그러지 못한 후진국이 서로 협력해야만 재난으로부터 온 인류가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빈재욱 기자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