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전자적시점] 에너지효율 4등급 스탠드 에어컨, 사도 괜찮나요

이한듬 기자VIEW 1,3232021.06.23 05:05
0

글자크기

전자랜드 매장에 스탠드 에어컨이 진열돼 있다. /사진=전자랜드
전자랜드 매장에 스탠드 에어컨이 진열돼 있다. /사진=전자랜드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에어컨 판매가 늘어나고 있다. 최근 새롭게 들어서는 아파트나 주택은 시스템 에어컨을 기본적으로 탑재한 경우가 많지만 구축 아파트나 주택의 경우는 벽걸이나 스탠드 에어컨, 혹은 벽걸이+스탠드 에어컨 세트를 구매하는 게 일반적이다.

그런데 시중에 판매 중인 스탠드 에어컨의 경우 에너지 소비효율이 3~4 등급라 구매하기를 망설이는 소비자도 있다. 등급이 낮은 제품을 샀다가 자칫 ‘전기비 폭탄’ 청구서를 받아들까 염려돼서다. 과연 3~4등급 에어컨을 사도 될까.

결론적으로 2018년 이후에 나온 제품이라면 구매해도 괜찮다. 정부가 지난 2018년 10월 에어컨에 대한 에너지 소비효율 등급 기준을 지나치게 높게 바꾸면서 스탠드 에어컨의 등급이 3~4등급으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바꿔 말하면 현재 3~4등급 에어컨은 2018년 10월 이전 1등급 제품에 해당하는 성능이라는 얘기다. 국내에서는 2011년 이후 출시된 에어컨들은 절전성능이 높은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하고있고 최신 제품일수록 한층 업그레이드 된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하고 있어 최적의 절전성능을 제공한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3~4등급의 스탠드 에어컨 신제품은 2018년10월 이전 1등급보다 오히려 소비 전력이 더 낮다"고 설명했다.

실제 정부도 지난해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 제품을 사면 구매비의 10%를 환급해주는 '으뜸효율가전 환급' 사업을 진행할 당시 3등급 스탠드 에어컨을 대상에 포함한 바 있다.

가정에서 에어컨 사용으로 인한 전기비를 아끼려면 에너지 소비효율 등급을 살피는 것 외에 사용 환경에도 주의를 기울여야한다.

에어컨을 단독으로 사용하기보다는 선풍기나 써큘레이터를 함께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에어컨과 선풍기를 같이 사용할 경우 최대 20%의 전기를 절약할 수 있어 전기비 절감에 효과적이다.

특히 써큘레이터는 바람을 직선으로 퍼트려 시원한 공기를 순환시키기 때문에 에어컨 바람을 집안 멀리까지 보내는 데 유용하다.

에어컨을 껐다 켰다 하지말고 작동시간을 어느정도 유지하는 것도 전기료를 아끼는 데 도움이 된다.

업계 관계자는 “집안이 시원해졌다고 에어컨을 껐다가 집안온도가 올라가면 다시 켜는 것을 반복하기 보다는 강풍으로 최대한 빨리 온도를 내린 뒤 바람세기를 낮춰 희망온도가 유지될 수 있도록 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외에 에어컨을 작동할 때는 셋톱박스, TV, 컴퓨터 등 대기전력 소비가 많은 가전제품을 꺼두는 것도 전기요금 절약에 도움이 된다.

이한듬 기자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