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신세계, 이베이코리아 단독 인수 추진… 네이버 불참 선언

최지웅 기자VIEW 1,8612021.06.22 15:00
0

글자크기

신세계그룹이 몸값 4조원에 달하는 이베이코리아를 단독으로 인수한다. /사진=뉴스1
신세계그룹이 몸값 4조원에 달하는 이베이코리아를 단독으로 인수한다. /사진=뉴스1
신세계그룹이 몸값 4조원에 달하는 이베이코리아를 단독으로 인수한다. 신세계와 힘을 모았던 네이버가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서 공식적으로 발을 뺐기 때문이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그룹 이마트는 이베이코리아 지분 80%를 단독으로 인수하기 위한 협상을 미국 이베이 본사와 진행 중이다. 네이버도 이날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이베이코리아 인수에 최종적으로 참여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네이버는 "당사는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일환으로 이베이코리아 지분 일부 인수 등을 검토했으나 최종적으로 인수 절차에 참여하지 않기로 하였다"고 밝혔다.


앞서 신세계와 네이버는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베이코리아 매각을 위한 본입찰에 참여했다. 신세계는 4조원 대의 인수금액을 제시해 경쟁사 롯데를 제치고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네이버가 인수금액 중 20%가량을 부담해 신세계를 지원 사격하는 모양새였다. 하지만 예상보다 인수 조건 협의 과정이 길어지면서 네이버가 중도에 철수를 선언했다.


관련 업계는 이커머스 1위 기업인 네이버가 이베이코리아 인수 이후 시너지 효과가 크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커머스 사업 역량을 끌어올리기 위해 이베이코리아 인수가 절실했던 신세계그룹과 사정이 다르다는 설명이다. 공정거래위원회 등 규제 당국의 시선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가 신세계와 함께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할 경우 공정거래위원회 기업 결합 심사가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네이버가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서 빠지면서 신세계는 인수 자금을 사실상 단독으로 책임져야 하는 상황이다. 신세계는 최근 단독 인수를 위해 시중은행과 증권사 등에 대출 의향서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지웅 기자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