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AZ접종 후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판정받았던 30대 남성 사망

이상훈 기자VIEW 1,3372021.06.16 19:08
0

글자크기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이상반응 확정 판정을 받은 30대 남성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은 아스트라제네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부작용이다./사진=머니S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이상반응 확정 판정을 받은 30대 남성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은 아스트라제네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부작용이다./사진=머니S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이상반응 확정 판정을 받은 30대 남성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은 아스트라제네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부작용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16일 "국내에서 두번째 혈소판감소성 혈전증 확정사례 환자가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중 이날 오후 2시 10분경 사망했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역학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접종 이후 이상반응 발생과 사망까지 경과를 전문가들과 함께 검토해 보완이 필요한 부분을 개선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피해조사반과 피해보상전문위원회 심의 등 보상관련 절차가 신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번에 사망한 30대 초반 남성은 지난 5월27일 AZ 백신을 잔여백신 신속예약 서비스를 통해 접종했다. 접종 12일 후인 6월8일 상급병원을 내원했다. 검사결과 혈소판감소성 혈전증이 의심됐고 치료와 함께 항체 검사(PF 4 ELIZA 검사)를 진행했다. 지난 15일 항체검사에서 양성이 확인됐다.

추진단은 접종 후 다음과 같은 혈소판감소성 혈전증 의심증상이 나타난 경우 즉시 의료기관의 진료를 받고 해당 환자를 진료한 의료기관은 신속하게 이상반응 신고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추진단은 ▲접종 후 4주 내 호흡곤란, 흉통, 지속적인 복부 통증, 팔다리 부기와 같은 증상이 나타난 경우 ▲접종 후 심한 또는 2일 이상의 지속적인 두통이 발생하고 진통제에 반응하지 않거나 조절되지 않는 경우 또는 구토를 동반하거나 시야가 흐려지는 경우 ▲접종 후 접종부위가 아닌 곳에서 멍이나 출혈이 생긴 경우 등에는 즉시 의료기관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상훈 기자

머니S 산업2팀 제약바이오 담당 이상훈 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