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죄송하다" 반디앤루니스, 결국 부도… 1억원 어음 못 갚아

빈재욱 기자VIEW 4,4752021.06.16 18:57
0

글자크기

반디앤루니스를 운영하는 서울문고가 부도 처리됐다./ 사진=반디앤루니스 페이스북 캡처
반디앤루니스를 운영하는 서울문고가 부도 처리됐다./ 사진=반디앤루니스 페이스북 캡처
대형 온·오프라인 서점 반디앤루니스를 운영하는 서울문고가 부도 처리됐다.

16일 출판계에 따르면 서울문고는 최종 기한인 이날까지 어음 대금을 지급하지 않아 최종 부도 상태가 됐다. 어음 대금 규모는 1억원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문고는 반디앤루니스라는 브랜드로 서울 목동점과 건대점, 신세계강남점 등 3개 오프라인 서점과 온라인 서점을 운영하고 있다. 교보문고, 영풍문고에 이어 국내 3대 오프라인 대형서점이다.

한국출판영업인협의회 홈페이지에 "서울문고가 부도 처리됐다. 향후 문제는 내일 부도대책위가 소집된 후 알려드리겠다"라는 내용의 정해운 회장이 적은 글이 올라왔다. 정 회장은 "힘들게 최선을 다했으나 부득이 부도를 내 죄송하다는 대표의 말이 있었다"고 전했다.


출협과 한국출판인회의는 오는 17일 오후 서울문고 측과 만나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향후 대책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출협 관계자는 "재고를 얼마나 가졌는지 어떤 계획인지 서울문고 측 이야기를 듣고 향후 계획을 세울 것"이라며 "채권단이 모집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반디앤루니스는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서비스 중단을 안내했다.


빈재욱 기자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생활문화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