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아워홈, 적자에도 최대주주 배당금 두둑… 구본성·구지은 등 776억 수령

최지웅 기자VIEW 1,5762021.06.16 18:04
0

글자크기

구지은 아워홈 대표이사. /사진=뉴스1
구지은 아워홈 대표이사. /사진=뉴스1
아워홈이 '배당금 잔치'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해 사상 첫 적자를 기록했지만 구지은 아워홈 대표 등 최대주주들은 배당금 챙기기에 바빴던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아워홈은 지난해 776억원을 배당했다. 구지은 대표 160억원, 구본성 전 부회장 299억원, 구미현 149억원, 구명진 152억원 등의 배당을 각각 수령했다. 


아워홈의 최대주주는 구지은 현 대표(20.67%)와 구본성 전 부회장(38.56%), 구미현(19.28%), 구명진(19.6%) 등 4남매로 구성돼 있다. 이들의 남매 지분율은 98.11%를 차지한다.


통큰 배당으로 4남매의 주머니 사정은 좋아졌지만 회사 경영은 코로나19 여파로 크게 악화됐다. 아워홈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1조6253억원, 영업적자 93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3.5% 감소했으며 영업적자는 2000년 LG그룹에서 계열 분리한 이후 처음 발생했다. 주력사업인 식음료 판매부문에서 286억원 규모의 영업손실이 발생해 적자 규모를 키웠다.


최대주주들이 배당금을 조금이라도 줄였다면 아워홈은 흑자 기조를 이어갈 수 있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최지웅 기자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