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롯데정보통신, 국내 최초 ‘운전석 없는 자율주행차’ 운행한다

팽동현 기자VIEW 8,2582021.06.16 17:22
0

글자크기

롯데정보통신 자율주행셔틀이 세종시 자율주행차 시범운행구간 일대에서 실증운행하는 모습. /사진제공=롯데정보통신
롯데정보통신 자율주행셔틀이 세종시 자율주행차 시범운행구간 일대에서 실증운행하는 모습. /사진제공=롯데정보통신
롯데정보통신은 세종시에서 운전석 없는 자율주행셔틀 임시운행허가를 국내 최초로 취득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자율주행자동차의 안전운행요건 및 시험운행 등에 관한 규정’이 개정된 후 허가를 취득한 첫 사례다.


롯데정보통신은 5년의 임시운행허가 기간을 활용해 한국교통연구원과 함께 세종시 내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에서 셔틀 시험 및 연구, 시범서비스 등을 통해 차량을 더욱 고도화할 계획이다. 향후 진행될 실증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공공 자율주행셔틀 시장 선점 및 상용화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롯데정보통신은 자율주행셔틀이 상용화되면 ▲교통약자를 위한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수요응답형 대중교통 서비스 ▲ 택배·우편 등 자율주행 물류 ▲ 공원·캠퍼스 산업단지 내 자율주행셔틀 등과 같은 다양한 적용 사례를 통해 운송 편의를 크게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번에 롯데정보통신이 임시운행허가를 받은 유형은 B형(운전대 및 운전석이 없는 자율주행차)에 해당한다. 롯데정보통신 셔틀은 좌식 4명, 입식 11명 등 총 15명이 탑승할 수 있다.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레벨4의 고도화된 주행이 가능하고 교통안전공단 안전기준 인증도 획득했다. 도심 내 실제 공공도로 주행을 위해 국내 최초로 자율주행셔틀에 C-ITS 기술을 적용해 신호 정보 등 실시간 교통 정보를 인지·판단하고 차량을 제어할 수 있다.

노준형 롯데정보통신 대표는 “자율주행 임시운행허가 첫 사례 기업인 만큼 책임감을 갖고 기술력과 노하우를 고도화할 계획”이라며 “미래 신성장산업으로 각광받는 모빌리티 분야 선두주자로 발돋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팽동현 기자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