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글로벌 항공동맹도 뭉쳤다… “G7, 여행 기준 마련해달라”

박찬규 기자2021.06.11 15:49
0

글자크기

글로벌 항공 동맹들이 함께 목소리를 냈다. 보다 안전한 여행을 위해 각국이 여행 기준을 마련해달라는 것.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글로벌 항공 동맹들이 함께 목소리를 냈다. 보다 안전한 여행을 위해 각국이 여행 기준을 마련해달라는 것.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글로벌 항공 동맹들이 함께 목소리를 냈다. 보다 안전한 여행을 위해 각국이 여행 기준을 마련해달라는 것.

11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글로벌 항공동맹(스타얼라이언스, 스카이팀, 원월드)는 오는 13일까지(현지시각) 영국에서 개최되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안전한 국경 개방을 위해 G7 국가 공통의 여행/보건 기준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코로나19 이전 기준 전 세계 항공 시장의 약 2/3를 점유한 항공 동맹 3사는 이번 요청이 국가간 이동 재개를 촉진하고 여행과 관광으로 창출되는 세계의 경제적 가치를 회복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항공 동맹체 3사는 “현재 코로나 19관련 각 국의 규제와 절차가 지나치게 다양하고 변동성이 심해 여행에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G7 국가들이 선도적으로 ▲백신접종 완료시 입국 후 격리 면제 ▲코로나19 검사 비용은 낮추되 접근성과 신뢰성 확보 ▲중간 기착지 미입국 환승객에게 추가 검사, 격리 면제 등의 조치를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각 항공사 동맹체 대표는 “국제선 여행, 관광 수요는 세계 경제를 원활히 돌아가게 하는 핵심 요소”라며 “이미 다수의 자료가 리스크 관리에 있어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것을 방증하고 있는 만큼 국경 개방과 더불어 투명/일관적이고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조치를 도입하기 위해 G7 국가들이 결단력 있는 행동을 보인다면 코로나19 검사나 검역을 둘러싼 불확실성도 없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백신 접종은 국제선 항공 여행과 관광 재개에 있어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며 각국 정부도 공인된 백신이 격리 면제를 위한 안전하고 합리적인 근거라는 점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찬규 기자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