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올해 1분기 모바일 AP 시장 전년비 21%↑… 삼성전자 4위

팽동현 기자VIEW 5,1832021.06.13 05:40
0

글자크기

삼성 '갤럭시S21'에 탑재된 모바일AP '엑시노스 2100'.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 '갤럭시S21'에 탑재된 모바일AP '엑시노스 2100'. /사진제공=삼성전자


스마트폰의 두뇌인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시장이 성장을 거듭한다. 2016년 이후 처음으로 지난해 성장세로 돌아선 흐름을 올해 1분기에도 이어갔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는 2021년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AP 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21% 성장한 68억달러(약 7조5500억원) 규모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상위 5개 업체에는 ▲퀄컴(39.9%) ▲미디어텍(25.9%) ▲애플(19.5%) ▲삼성전자(10.3%) ▲하이실리콘(2.7%) 순으로 자리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지난해에도 18%에 달했던 중국 하이실리콘의 점유율이 급락하고 미국 퀄컴과 대만 미디어텍 두 기업이 그 대부분을 나눠 가져갔다는 점이다. 하이실리콘은 화웨이의 자회사인 팹리스(반도체 설계사)로 모회사의 스마트폰 사업 하락세에 직격타를 맞은 것으로 보인다.

SA에 따르면 상위 5개 업체 중 하이실리콘을 제외한 4개 기업 모두 1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성장세를 보였다. 특히 퀄컴과 미디어텍은 미국의 무역제재로 하이실리콘이 시장에서 강제 퇴출된 틈을 최대한 활용했다. 4G·5G AP 제품을 공격적으로 내놓으며 모두 두 자릿수 출하량 증가를 기록했다. 반면 하이실리콘의 AP 출하량은 1분기에 88%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화웨이가 하이실리콘 분사 결정을 내릴지는 미지수다.

지난 1분기 출하된 전체 AP 중 5G 제품의 비중은 약 41%를 차지했다. 스냅드래곤 480과 같은 보급형 제품이 세계 제조사들의 중저가 5G 스마트폰 출시를 가속했다. 이런 흐름은 올해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측된다.

SA 측은 “스마트폰 AP 벤더는 칩 개발 비용과 제한적인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캐파(생산역량)를 고려해 ASP(평균판매가)를 유지하고 비용구조를 최적화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팽동현 기자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