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3년 끌던 신한울 1호기 운영허가… 원안위서 합의 볼까

권가림 기자VIEW 4,2332021.06.11 10:12
0

글자크기

동남권 원자력발전 시설인 경북 울진 신한울 1, 2호기 건설현장 /사진=산업통상자원부
동남권 원자력발전 시설인 경북 울진 신한울 1, 2호기 건설현장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신한울 원전 1호기가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운영 허가를 받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원안위는 11일 회의를 열고 경북 울진 신한울 원자력발전소 1호기 운영허가 안건을 논의한다. 원안위가 지난해 11월 신한울 1호기 심의에 착수한 지 7개월 만이다.


신한울 1호기는 지난해 4월 사실상 시공이 끝나 원안위의 운영 허가만을 남겨두고 있다. 원안위는 규제전문기관인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으로부터 지난달까지 총 12차례 운영허가에 관해 보고를 받았다. 앞서 운영허가를 받았던 신고리 4호기와 신월성 2호기가 각각 8차례, 6차례 보고를 받은 것과 비교하면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정부의 에너지전환정책(탈원전)에 원안위가 보조를 맞추면서 고의로 심사를 지연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신한울 1호기에 설치된 '피동촉매형수소재결합기(PAR)' 안전성과 항공기 재해 위험성 등에 대한 일부 의원들의 문제 제기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2010년 착공을 시작한 신한울 1호기는 한국형 원전으로 발전용량은 1400MW(메가와트)급이다. 당초 신한울 1호기는 2018년 4월 가동 예정이었다. 


원안위 위원들은 회의에서 KINS와 한수원 등에 그동안  요청했던 자료를 추가로 검토하고 쟁점을 정리할 계획이다. 위원들이 운영허가에 합의하지 못할 경우 출석위원 3분의 2 동의를 받은 뒤 안건을 투표에 부친다. 과반수 이상이 찬성해야 운영허가를 받는다.


권가림 기자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