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현미경

한 모금으로 빠르게 든든함 채우는 '곡물 식음료' 인기

한영선 기자2021.06.11 07:15
0

글자크기

‘단짠(달고 짠 맛)’으로 대표되던 자극적인 입맛 트렌드가 변화하고 있다. 실용성을 추구하는 대중이 늘어나면서 유통업계에선 맛 뿐 아니라 한 끼 식사로도 섭취할 수 있는 ‘든든함’에 집중하면서 ‘곡물’ 식음료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사진제공=탐앤탐스
‘단짠(달고 짠 맛)’으로 대표되던 자극적인 입맛 트렌드가 변화하고 있다. 실용성을 추구하는 대중이 늘어나면서 유통업계에선 맛 뿐 아니라 한 끼 식사로도 섭취할 수 있는 ‘든든함’에 집중하면서 ‘곡물’ 식음료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사진제공=탐앤탐스
최근 실용성을 추구하는 대중이 늘어나면서 ‘단짠(달고 짠 맛)’으로 대표되던 자극적인 입맛 트렌드가 변화하고 있다. 유통업계에선 맛뿐 아니라 한 끼 식사로 섭취할 수 있는 든든함에 집중해 곡물 식음료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한 모금으로 빠르게 든든함을 채우는 ‘곡물 음료’ 출시 러시
카페 프랜차이즈 브랜드인 '탐앤탐스'는 최근 물에 타먹는 곡물 라떼 파우더 ‘블랙 그레인 라떼 에브리데이’를 출시하며 곡물 음료 시장의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 해당 제품은 파우치 안에 ▲쌀 ▲현미 ▲흑미 ▲약콩 ▲땅콩 ▲분태 ▲백태 ▲팥 ▲율무 ▲검정깨 등 9가지의 100% 국산 곡물을 함유해 든든하고 고소한 맛이 특징이다. 가볍게 들고 다니면서 어디서든 물을 부어 마실 수 있다.

푸르밀은 각각 새싹보리와 블랙보리를 함유한 신제품 ‘보리우유’ 2종을 선보였다.

아모레퍼시픽 바이탈뷰티도 곡물 쉐이크 ‘메타그린 쉐이크미’를 출시하는 등 곡물 특유의 자극적이지 않은 맛을 앞세운 가벼운 한끼 대용 음료들의 판매 순항이 이어지고 있다.

관계자들은 앞으로도 빠르고 가볍게 든든함을 채우려는 현대인들의 취향을 저격한 음료들의 출시가 계속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할매니얼 입맛 저격한 담백美 ‘곡물 간식’도 인기 순항 중
달콤함과 짭조름한 맛으로 대표되던 제과 분야에서도 담백하고 고소한 곡물이 조금씩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롯데제과는 지난 봄 ‘다쿠아즈’ 과자를 한국식으로 재해석해 뻥튀기를 가미한 ‘뻥쿠아즈’를 선보이며 큰 인기를 끌었고, 식음료 기업 일화는 자사 브랜드 ‘맥콜’을 활용해 ‘맥콜 보리 건빵’ ‘맥콜 보리 과자’를 출시해 화제를 모았다.

독특한 콘셉트로 ‘펀슈머(Fun + Consumer)’, ‘할매니얼’ 트렌드 심리를 자극하는 건 물론, 보편적인 입맛까지 사로잡아 대세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다.

업계 관계자는 곡물 식음료가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트렌드에 대해 “’곡물’ 특유의 건강한 이미지가 바람을 타고 있다. 최근의 인기는 자극적인 맛을 피하는 고객들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는 방증”이라며 “특히 여름에 몸 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당분간 곡물 식음료의 인기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영선 기자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창업현미경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