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국토부, 광주 재개발 참사 조사위원회 꾸려 관리책임 묻는다

강수지 기자2021.06.11 04:02
0

글자크기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이 10일 광주시 동구 학동 철거 건축물 사고현장을 찾아 사고수습 현황 및 조치계획을 보고받은 후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국토교통부 제공)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이 10일 광주시 동구 학동 철거 건축물 사고현장을 찾아 사고수습 현황 및 조치계획을 보고받은 후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국토교통부 제공)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이 광주시 동구 학동 철거 건축물 사고와 관련해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사고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관리책임 부실 등 위법사항 확인시 엄중히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 장관은 10일 광주시 동구 학동 철거 건축물 사고현장을 찾아 국토부 내 중앙사고수습본부로부터 사고수습 현황 및 조치계획을 보고받으며 "피해자와 가족들을 위해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조치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 9일 광주시에서 지상 5층 건물 철거공사 가운데 붕괴로 버스 1대가 매몰돼 9명이 사망하고 8명이 부상을 입는 등 17명 사상자가 발생했다. 노 장관은 "유명을 달리하신 고인들의 명복을 빌며 다치신 분들의 쾌유도 기원한다"며 "피해를 입으신 분들의 가족들에게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고가 빈번한 철거 현장에 대해서는 고층·도로인접 등 안전에 취약하고 사고발생시 큰 피해 우려가 있는 현장을 선별해 지자체·국토안전관리원과 함께 빈틈없이 점검할 것을 지시했다.


노 장관은 "건설안전 이행을 위한 발주·설계·시공·감리 등 건설주체와 국토부·관리원·지자체 등의 역할이 제대로 작동되는지 되짚어보고 법과 제도의 미비점이 없는지도 꼼꼼히 챙겨 볼 것"을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국토부와 관계부처가 협력해 취약한 철거현장을 신속히 점검하고 근본적인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해 국민 불안을 빠르게 불식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하겠다"고 밝혔다.


강수지 기자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