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시 합격한 저도 성추행 당해”… 이수진, 이 중사 사건 군 대응 질타

빈재욱 기자VIEW 1,4432021.06.10 17:44
0

글자크기

판사 출신인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도 과거 사법연수원 근무 시절 성희롱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고백했다. /사진=뉴시스
판사 출신인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도 과거 사법연수원 근무 시절 성희롱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고백했다. /사진=뉴시스
판사 출신인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동작을)이 자신도 과거 성추행 피해를 입은 경험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 의원은 자신 역시 성희롱을 당한 뒤 조직적 회유를 당했다고 말하며 국방부와 군의 사건 대응을 강하게 질타했다.

이 의원은 1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공군 부사관 사망 사건 관련 긴급 현안 질의에서 “저도 사법연수원 다닐 때 한 고위직 법관이 제 뒤통수를 치면서 술을 따르라고 했다”며 “사과를 요구했더니 다시 한번 뒤통수를 치면서 ‘여자가 말이야 남자가 따르는 대로 술을 따라야지’해서 (총) 두 번 뒤통수를 맞았다”고 고백했다.

이 의원은 “사과를 받겠다고 했는데 한 달 이상을 조직적 회유를 당했다”며 “그래서 사법연수원에서 1년을 휴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법시험을 합격한 사람도 그 지경이 돼서 1년 동안 아무 것도 못했다”며 이 중사 사건에 대한 부실 대응에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 중사는 조직 내에서 고립과 무기력감이 얼마나 컸겠냐”며 “그 부분에 대해 장관과 참모차장이 심리상태를 조금이라도 이해를 할지 두 분이 대답하는 태도를 보면서 절망감이 좀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훈령도 있고 내부지침도 있는데 전혀 따르지 않았다”며 “공간적, 심리적 분리가 즉시 이행돼야 하는데 그것도 안 됐고 양성평등센터에서는 보고체계를 이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건 처리를 이렇게 할 거면) 거기 자리에 앉아있을 필요가 없다”며 “그만둬야 한다”고 질타하기도 했다.

이 의원은 “조직적으로 회유하고 은폐를 하는 모습은 "20년 전과 지금이 똑같아 굉장히 놀랍다”며 “이 문화가 바뀔 때까지 군에 들어가서 제가 우리 여군들을 다 지키고 싶은 심정”이라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