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LH 현직 본부장, 전직 동료가 참여한 롯데 사업 밀어줬나… 검찰 소환조사

김노향 기자VIEW 1,3842021.06.08 08:32
0

글자크기

서울중앙지검 범죄수익환수부(부장검사 박승환)는 최근 LH 현직 본부장 A씨와 같은 본부 부장을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사진=뉴스1
서울중앙지검 범죄수익환수부(부장검사 박승환)는 최근 LH 현직 본부장 A씨와 같은 본부 부장을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사진=뉴스1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인천지역본부장이 롯데와의 유착 의혹을 받아 검찰의 소환 조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범죄수익환수부(부장검사 박승환)는 최근 LH 현직 본부장 A씨와 같은 본부 부장을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LH는 2015년 경기 화성시 동탄2지구 백화점 부지 사업자를 공모해 롯데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이 과정에 LH의 부정 심사 의혹이 제기됐다. 당시 현대백화점 컨소시엄은 롯데 컨소시엄보다 587억원 더 비싼 입찰가를 써냈기 때문이다.

LH는 심사 전날 사전 공지 없이 심사위원 구성 방식을 바꾸기도 했다. 롯데컨소시엄에 속한 설계회사의 대표이사 4명 모두 LH 출신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검찰은 LH 동탄사업본부와 LH 전 임원이 세운 롯데 측 설계회사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김노향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