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과천청사 부지 주택공급 결국 철회… 대체지는?

강수지 기자VIEW 1,1712021.06.06 05:32
0

글자크기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왼쪽부터), 박완주 정책위의장, 김종천 과천시장, 이소영 의원, 윤성원 국토부 1차관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과천청사 주택사업부지 계획변경 당정협의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왼쪽부터), 박완주 정책위의장, 김종천 과천시장, 이소영 의원, 윤성원 국토부 1차관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과천청사 주택사업부지 계획변경 당정협의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정부가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에 4000가구 규모 주택을 공급하기로 한 계획을 백지화했다. 극심히 반발하는 주민들의 의견을 수용한 것이다. 청사 부지 개발 대신 자족용지 용도전환 등을 통해 대체지를 찾아 4300가구를 공급할 방침이다.


국토교통부는 4일 배포한 설명자료를 통해 "당초 발표한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를 개발하지 않고 과천과천지구 등에서 자족용지 용도전환 등을 통해 3000여 가구를 공급하고 그 외 대체지 1300가구 등을 통해 당초 목표한 공급물량보다 많은 4300가구 이상을 공급하는 것으로 계획을 변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향후 계획과 관련해서는 "지자체와 긴밀히 협의해 추진할 예정이며 세부계획이 확정되는대로 별도 발표하겠다"며 "지역과 상생하면서 과천시의 적극적인 협조 하에 당초보다 많은 주택을 보다 빠른 시일 내에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했다.


국토부는 이날 오전 더불어민주당과 당정 협의를 진행해 이 같은 내용의 계획을 결정했다. 정부는 지난해 8·4 대책을 통해 과천청사부지에 4000가구 공급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과천 주민들은 해당 부지에는 모든 시민이 이용할 수 있는 공원을 조성해야한다고 반발했고 김종천 과천시장 주민소환투표 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강수지 기자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