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오늘부터 '구글포토' 유료화… "이젠 어디써야 하지?"

강소현 기자VIEW 2,9502021.06.01 05:20
0

글자크기

1일부터 구글이 자사 사진·동영상 클라우드 서비스 ‘구글 포토’를 유료화한다. /사진제공=구글
1일부터 구글이 자사 사진·동영상 클라우드 서비스 ‘구글 포토’를 유료화한다. /사진제공=구글
1일부터 구글이 자사 사진·동영상 클라우드 서비스 ‘구글 포토’를 유료화한다. 구글 포토는 스마트폰이나 PC 등의 사진을 포함해 동영상, 기타 문서 파일 등을 가상 저장 공간인 클라우드에 저장해주는 서비스다. 


구글에 따르면 이날부터 이용자가 업로드하는 사진 및 동영상의 용량이 15기가바이트(GB)를 초과할 시 돈을 지불해야 한다. 2021년 6월 이전에 백업한 사진 및 동영상은 해당되지 않는다.



초과 저장용량에 대한 가격은 100GB당 월 2400원, 200GB당 월 3700원이다. 경쟁사인 네이버 MYBOX(구 네이버클라우드)의 경우 80GB당 월 1650원, 180GB당 월 3300원을 받고 있다.

최대 무료용량은 구글포토와 비교해 네이버 MYBOX가 더 많다. 네이버 MYBOX는 최대 무료용량 30GB를 제공한다.

서비스 유료 전환과 관련 구글은 "수요 급증으로 더이상 고품질 사진을 저장하는 공간을 무제한 공급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고 설명했다.

강소현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