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공매도 재개 한달, 외국인 10조 던졌다… 거래대금 1위는 '삼성전자'

안서진 기자VIEW 11,3772021.05.31 08:01
0

글자크기

지난 3일 대형주 공매도가 재개된 이후 한달간 외국인은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에서 총 10조원 가량의 물량을 던진 것으로 나타났다./사진=뉴스1
지난 3일 대형주 공매도가 재개된 이후 한달간 외국인은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에서 총 10조원 가량의 물량을 던진 것으로 나타났다./사진=뉴스1
지난 3일 대형주 공매도가 재개된 이후 한달간 외국인은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에서 총 10조원 가량의 물량을 던진 것으로 나타났다. 공매도 거래대금이 가장 많았던 종목은 삼성전자다.


3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3일 대형주 공매도가 재개된 이후 28일까지 코스피 공매도 거래 대금은 총 9조3437억원을 기록했다. 이중 외국인이 8조311억원으로 85.95%의 비중을 차지했다. 기관은 1조1644억원으로 12.46%를 차지했으며 개인은 1480억원으로 1.58%에 그쳤다.


코스닥의 5월 한달간 공매도 거래대금은 2조3272억원이다. 코스닥 역시 외국인의 공매도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외국인의 코스닥 공매도 거래대금은 1조9365억원을 기록해 전체의 83.21%를 차지했다. 기관은 3410억원, 개인은 496억원으로 각각 14.65%, 2.13%를 기록했다.


지난 한달간(28일 기준) 코스피 시장에서 공매도 거래대금이 가장 컸던 종목은 삼성전자다. 삼성전자에 대해 금액 규모로 6117억원의 공매도 거래가 이뤄졌다. 이는 공매도 대상인 코스피200과 코스닥150 종목 전체에서 가장 많은 거래금액이다.


지난 2월 이후 8만원대 초중반 '박스권'에 갇혀 있던 삼성전자는 5월 들어 한때 7만9000원대로 내려앉는 등 8만원선에서 공방을 거듭하고 있다. 이는 반도체 공급차질 및 인플레이션 공포 등에 이어 공매도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올들어 주가가 급등한 HMM도 3911억원의 공매도를 맞았다. 이어 LG화학(3614억원), 셀트리온(3271억원), 현대차(3157억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공매도 거래대금은 공매도를 위해 주식을 빌려 매도하고 실제로 주가가 떨어지자 주식을 사서 반환까지 완료한 금액이다.


빌린 주식을 매도하고 아직 상환하지 않은 '공매도 잔고'가 가장 많은 종목은 셀트리온이다. 셀트리온은 공매도 금지 이전부터 '공매도 단골'로 꼽혔던 종목이다. 셀트리온의 공매도 잔고는 지난 26일 기준으로 1조1407억원을 기록했다. 코스피 전체 종목 중 압도적인 1위다.


2위인 LG디스플레이의 공매도 잔고는 3091억원, 3위 넷마블은 1239억원, 4위 호텔신라는 1148억원, 5위 롯데관광개발은 1075억원 수준을 기록했다.


안서진 기자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증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