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고 손정민씨 실종 관련 목격자 7명 등장 "누군가 한강으로 들어가"

김동욱 기자VIEW 2,0692021.05.18 17:08
0

글자크기

서울경찰청이 고 손정민씨 실종 당일 한강으로 걸어가는 불상의 남성을 목격한 사람을 찾았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 17일 손씨를 추모하는 한 시민 모습. /사진=뉴스1
서울경찰청이 고 손정민씨 실종 당일 한강으로 걸어가는 불상의 남성을 목격한 사람을 찾았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 17일 손씨를 추모하는 한 시민 모습. /사진=뉴스1
서울 서초구 한강반포공원에서 실종됐다가 5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된 고 손정민씨(22) 사건과 관련해 손씨 실종 당일 한강으로 걸어가는 남자를 봤다는 목격자가 등장했다. 경찰은 해당 목격자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경찰청은 18일 "지난달 25일(손씨 실종 당일) 새벽 4시40분쯤 현장 인근에서 낚시하던 일행 7명이 불상의 남성이 한강으로 걸어 들어가는 것을 보았다는 제보가 있다"며 "이번 사건과 관련성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제보의 신빙성을 확인하기 위해 직접 현장 조사까지 실시했다"면서도 "입수자의 신원이 확인되지 않았으며 추가 목격자 확보 및 주변 폐쇄회로(CC)TV 분석을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온라인에서 무분별하게 확산되는 손씨 사건 관련 의혹에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퍼지고 있어 불필요한 혼선이 발생하거나 수사력이 분산되는 등 다소 어려움이 있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찰은 사망 전 행적을 확인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확인되지 않은 의혹 제기보다 경찰 수사를 믿고 결과를 지켜봐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김동욱 기자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