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청문보고서 불발… 與, 단독 채택 대신 협의 시도

빈재욱 기자2021.05.06 17:05
0

글자크기

국민의힘은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장관 후보자를 부적격 인사로 규정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장동규 기자
국민의힘은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장관 후보자를 부적격 인사로 규정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장동규 기자
장관 후보자들의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두고 여야가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이 일부 장관 후보자를 부적격 인사로 규정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큰 결격 사유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국민의힘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와대 지명 철회를 요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 해당 상임위원회에서 여당의 청문보고서 단독 채택 저지에 나서기로 했다. 

의총 직후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은 '부적격 3인방' 임혜숙·노형욱·박준영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요구한다"며 "대통령이 이에 응답하지 않는다면 국민의힘은 국민의당·정의당과도 초당적으로 협의해 정부의 독주에 맞설 것"이라고 말했다.

임 후보자는 가족 동반 외유성 출장, 논문 쪼개기, 부동산 투기 등 각종 의혹에 휩싸였다. 박 후보자는 배우자의 도자기 불법 반입, 관세 탈루 논란을 일으켰다. 노 후보자는 위장전입,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비판받았다.

반면 민주당은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후보자들의 문제가 낙마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렸다. 일단 청문보고서 채택을 시도하지 않고 국민의힘과 협의에 나설 방침이다. 

단독 채택 가능성을 묻자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협의부터 하겠다. 상임위별로 간사 (간) 접촉이 있으니 이후에 당의 입장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저쪽(야당)에서 흠잡는 것들 중 하나둘씩 문제점이 있긴 한데 전례를 비춰봤을 때 큰 문제가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며 "기본적으로 상임위에서 협의하는 걸 우선으로 하고 여기에 대해 정무적 판단을 안 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야당 동의 없이 임명된 장관은 29명으로 이명박 정부(17명), 박근혜 정부(10명)보다 많다.



빈재욱 기자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