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대검 "주요 사건 보고하라" 공문…김오수 "이해충돌 사건 회피할 것"

"취합하려 한 자료 준비단과 전혀 관련 없어" 해명

뉴스1 제공2021.05.04 20:13
0

글자크기

검찰총장 후보에 지명된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이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으로 출근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5.4/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검찰총장 후보에 지명된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이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으로 출근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5.4/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김규빈 기자 = 대검찰청 반부패부가 현재 수사가 진행중인 사건을 보고하라는 공문을 전국 주요 검찰청에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 불법출금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받고 있는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본인 사건과 관련한 수사상황을 보고 받을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되자 인사청문회 준비단 측은 "전혀 관련이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동안 검찰총장 후보자는 통상적으로 수사 상황을 보고 받아왔다.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준비단은 4일 오후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김 후보자는 현재 진행 중인 사건과 관련해 일체 보고를 받지 않을 예정"이라며 "대검찰청 반부패부에서 일선청으로부터 취합하려고 한 자료는 인사청문회준비단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했다.

이어 "이해충돌 사건에 대해서는 향후 (김 후보자가) 총장으로 취임하게 되면 법령과 규정에 따라 정확하게 회피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대검은 이날 반부패부를 통해 월성 원전 조기 폐쇄 의혹 등을 수사 중인 대전지검, 김 전 차관 사건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 등에 공문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자는 2019년 3월 김 전 차관의 출국금지 당시 연락이 닿지 않던 박상기 전 장관 대신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 본부장으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다.

그는 해당 의혹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의 출석 요청을 수차례 거부하다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 회의가 열리기 직전 서면조사에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