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 등기이사 사임… 전문경영인체제 강화

권가림 기자2021.05.04 15:11
0

글자크기

금호석유화학 본사. /사진=금호석유화학
금호석유화학 본사. /사진=금호석유화학
금호석유화학이 전문경영인 체제로 거버넌스를 전환하고 이사회 중심의 경영을 강화한다.


금호석유화학은 4일 이사회를 열고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대표이사와 신우성 사내이사의 사임의사를 받아들임과 동시에 사내이사 2인을 추가로 선임하기로 의결했다.  


신규 사내이사는 연구∙개발(R&D) 부문의 전문가 고영훈 중앙연구소장(부사장)과 재무∙회계 부문의 전문가 CFO(최고재무책임자) 고영도 관리본부장(전무)으로 지난 3월 정기주총에서 선임된 영업부문의 전문가 출신 백종훈 대표이사와 함께 영업∙재무∙R&D 세 개 부문의 전문가들이 각각 전문경영진으로서 이사회의 한 축을 담당하게 됐다.


금호석유화학은 지난 정기주주총회를 통해 전문성과 독립성이 대폭 강화된 사외이사진을 선임한 바 있다. 이번 이사회와 임시주총을 통해 전문경영인을 선임하면서 회사는 지속 가능한 경영을 위한 정책을 수립하고 이사회가 이를 감독하며 집행하는, 이사회 중심의 경영체제를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됐다.


금호석유화학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위기 상황에서도 경영진의 NB라텍스 등의 선제적 투자 결정과 재무적 안정성을 중시한 경영으로 올해 사상최대의 실적을 거둘 전망이다.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 /사진=금호석유화학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 /사진=금호석유화학
회사의 경영 기반이 견고해 졌다고 판단한 박 회장은 스스로 등기이사 및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면서 각 부문의 전문경영인들을 이사회에 진출시켜 경영에 참여할 기회를 열어 줘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호석유화학은 오는 6월 15일 신규 사내이사 신임을 위해 임시주주총회를 소집하고 관련 안건들에 대한 주주의 승인을 받을 계획이다.


금호석유화학은 이번 이사회 결정에 대해 "이번 선임 예정인 전문경영인들이 독립성과 전문성을 갖춘 7명의 사외이사들과 협력하여 회사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번 거버넌스 전환은 최근 강조되고 있는 지속가능경영 및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일환으로 기업가치 제고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가림 기자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