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보유세 인하 없다던 민주, 하루 새 말 바꿨다… "가능성 열어놓을 것"

김노향 기자VIEW 1,0002021.04.27 15:04
0

글자크기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특별위원회가 27일 첫 회의를 열고 규제 완화를 검토하는 데 착수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특별위원회가 27일 첫 회의를 열고 규제 완화를 검토하는 데 착수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보유세(재산세·종합부동산세) 완화 방안에 대해 "당분간 논의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하루 만에 바꿨다.

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27일 부동산 특별위원회 첫 회의를 열고 모두발언에서 “앞으로 부동산 특위는 주택공급, 주택금융, 주택세제 및 주거복지 등 관련 현안 모두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대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부동산 정책은 탁상에서 이뤄지는 이론이 아니라 살아 움직이는 실물경제 정책”이라며 “공급과 금융 세제 등 여러 정책이 함께 영향을 주고 받는다”고 덧붙였다.

윤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을 만나 "종합적으로 세제를 포함해 논의하는 것이 맞느냐"는 질문에 "배제하지 않는다"고 재확인했다.

이는 전날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부동산 세금 관련 논의는 당분간 없다"고 언급한 것과 반대되는 입장이다. 윤 원내대표의 발언이 보유세 완화라는 방향을 확정한 것은 아니지만 가능성은 열어놓은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 특위원장을 맡은 진선미 국회 국토교통위원장도 이날 특위 논의 방향과 관련해 "국민의 실망과 분노의 지점이 무엇인지 바로 보고 수정이 필요하다면 수정하고 보완이 필요하다면 보완해나가겠다"며 "특위는 정답을 먼저 제시하지 않고 다양하게 제시되는 해법들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노향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