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서울시, 오후 6시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 "몽골·중국 황사 한반도 유입"

빈재욱 기자VIEW 1,1722021.04.16 18:53
0

글자크기

서울시는 몽골, 중국에서 발원한 황사로 인해 미세먼지 고농도 현상이 나타났다며 미세먼지 주의보를 발령했다./ 사진=뉴스1
서울시는 몽골, 중국에서 발원한 황사로 인해 미세먼지 고농도 현상이 나타났다며 미세먼지 주의보를 발령했다./ 사진=뉴스1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16일 오후 6시부터 미세먼지(PM-10) 주의보를 발령했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서울 25개 자치구의 미세먼지 시간당 평균 농도는 이날 오후 5시 기준 366㎍/㎥, 오후 6시 기준 427㎍/㎥를 기록했다. 미세먼지 주의보는 2시간 이상 미세먼지 평균농도가 150㎍/㎥를 넘을 때 발령된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14일 몽골 고비사막과 중국 내몽골 고원에서 발원한 황사가 한반도로 유입되면서 미세먼지 고농도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판단된다"며 "이날과 오는 17일 중국 북동부지역에서 추가 발원한 황사가 지속해서 유입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입되는 황사의 양과 기상상황(기류)에 따라 변동성이 클 것으로 예상되니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호흡기 또는 심혈관질환이 있는 시민과 노약자, 어린이 등에 대해 외출을 자제하라고 당부했다. 실외활동을 하거나 외출을 한다면 보건용 마스크를 써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의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등 대기질 실시간 자료는 대기환경정보 홈페이지나 모바일 서울 앱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빈재욱 기자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생활문화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