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스푸트니크V' 컨소시엄서 원료 공급

한아름 기자2021.04.16 16:11
0

글자크기

항체의약품 개발 전문 제약사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는 러시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V' 생산을 위한 기술이전 계약에 컨소시엄 멤버로 참여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항체의약품 개발 전문 제약사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는 러시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V' 생산을 위한 기술이전 계약에 컨소시엄 멤버로 참여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항체의약품 개발 전문 제약사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는 러시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V' 생산을 위한 기술이전 계약에 컨소시엄 멤버로 참여한다고 16일 밝혔다.

스푸트니크V는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감염병·미생물학 연구소가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예방백신이다. 계약은 휴온스글로벌이 주관하는 생산계약 컨소시엄에 원제(DS) 전담 공급업체로 참여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컨소시엄은 백신 생산에 대한 기술이전을 받아 오는 8월 시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후 컨소시엄을 통해 RDIF가 요청한 물량에 유연하게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 컨소시엄은 각 사의 역량을 동원해 월 1억 도즈(1도즈는 1회 접종분) 이상 생산할 목표다.

한아름 기자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