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문재인정부 2대 국토 장관 변창흠, 취임 109일 만에 물러나나

김노향 기자2021.04.16 13:25
0

글자크기

변창흠 국토 장관이 취임 109일 만인 16일 정부의 개각 단행에 따라 물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임한별 기자
변창흠 국토 장관이 취임 109일 만인 16일 정부의 개각 단행에 따라 물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임한별 기자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불법 투기 사건에 책임을 지고 취임 109일 만에 물러날 전망이다.

청와대는 16일 국토 장관을 포함 일부 개각을 단행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변 장관은 지난해 12월29일 문재인정부의 두 번째 국토부 장관으로 취임했다. 학자 출신의 변 장관은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에 이어 LH 사장을 역임했다.

변 장관이 취임 한달여 만에 발표한 2·4 공급대책은 LH 등 공공기관이 주도해 역세권과 준공업지역, 저층 주거지를 고밀개발하고 전국 84만채 이상의 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무주택자의 내집 마련을 지원해 집값 불안과 주거안정 문제를 해결한다는 목적이다.

현정부 후반의 주택공급대책을 맡아 공공개발 방안을 구상하고 수행할 적임자로 평가되던 변 장관은 지난달 초 LH 직원들의 불법 땅 투기 사건이 터지며 현직 국토부 수장이자 전직 LH 사장으로서 책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시민단체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은 지난달 2일 기자회견을 열어 LH 직원들이 3기 신도시 예정지역인 광명·시흥지구에서 100억원대 땅 투기를 했다고 폭로했고 현재 정부 합동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정부 당국의 관계자는 "4·7 재·보궐선거 직후 개각이 예상됐고 일각에선 변 장관이 취임 초기인 만큼 유임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여당의 선거 패배 주요 원인이 부동산정책 실패로 지목돼 여론 전환을 위한 교체가 불가피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노향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