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제주도 공무원, 제2공항 땅 투기 없었다… 차명거래는 조사 불가

김노향 기자2021.04.16 10:16
0

글자크기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제공=제주항공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제공=제주항공
제주특별자치도감사위원회가 제주도 공무원의 제주 제2공항 예정지역(성산읍) 내 부동산 투기의혹을 조사한 결과 사전 정보를 취득한 의심거래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도감사위원회는 지난 3월31일 제주특별자치도로부터 제출받은 2015년 성산읍 내 증여나 매매계약을 통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국토교통부가 2015년 11월 '제주공항 인프라 확충 사전타당성 조사용역 결과'를 발표한 전후로 제2공항 담당 부서인 교통제도개선추진단과 디자인건축지적과에서 관련 내용을 통보받은 사항이 없다고 설명했다.

부동산을 거래한 공무원이 2014년과 2015년 관련 부서에 근무한 사실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 취득 경위를 조사한 결과 부모와 형제로부터 증여받은 사례, 매매거래를 통해 부동산을 취득한 사실은 있었다.

부동산 투기 조사에 따른 정보이용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은 공무원에 대해서는 2015년 성산읍 토지거래 내역을 확인한 결과 동일인 이름이 포함돼 있지 않았다. 차명 거래에 대한 추가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김노향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