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삼성엔지니어링-가스안전공사, 폭발 방지 강화한 방호제품 협약

강수지 기자2021.04.15 09:13
0

글자크기

삼성엔지니어링 전략사업팀 류기평 상무(왼쪽)와 한국가스안전공사 주원돈 에너지안전실증연구센터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 전략사업팀 류기평 상무(왼쪽)와 한국가스안전공사 주원돈 에너지안전실증연구센터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은 한국가스안전공사와 '방호제품 산업현장 적용 및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전날 강원 영월군 한국가스안전공사 에너지안전실증연구센터에서 진행된 이번 협약식에는 삼성엔지니어링 전략사업팀 류기평 상무, 한국가스안전공사 주원돈 에너지안전실증연구센터장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의 대상인 방호문은 방폭 기능이 강화된 것이 특징이다. 기존의 방호문은 화재 등의 방지에는 효과적이었지만 폭발에는 다소 취약해 방폭 기능을 갖춘 방호문에 대한 산업현장의 요구가 있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국내중소기업과 협업해 재질과 구조 등을 개선한 방호문을 개발했고 한국가스안전공사 에너지안전실증연구센터에서의 테스트를 통해 방폭문 분야 첫 KAS제품인증을 받았다.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방호문의 연구개발을 확대하고 국내 상용화와 해외 판로를 개척을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은 ▲방폭기능방화문의 국내 상용화와 해외시장확대를 위한 기술지원 ▲중소기업 개발제품의 판로개척을 통한 중소기업 동반성장 지원 ▲공동 세미나 등을 통한 상호 기술 교류 등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국내 협력사와의 협업을 통해 신기술을 개발, 현장에 적용해왔다. 지난해에는 화재에 견딜 수 있는 클린룸용 내화패널을 공동개발 했고, 섬유강화플라스틱(FRP)을 공동으로 개발해 국제 화재안전성 인증인 FM(Factory Mutual)인증을 획득했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공기업-대기업-중소기업 상생협력의 모범 사례인 이번 협약은 해외 판로 개척의 교두보가 될 것"이라며 "기술을 기반으로 한 상생 비즈니스모델 개발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수지 기자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