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인이 팔뼈 완전히 으스러져… 큰 고통이었을 것"

강은경 기자VIEW 1,4332021.04.14 17:51
0

글자크기

'양천 입양아 학대 사망 사건'의 양부모가 정인양의 팔뼈를 으스러뜨렸을 것이라는 취지의 전문가 증언이 나왔다. 사진은 양부모의 결심 공판이 열린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 입구에서 시민들이 양모가 탑승한 것으로 보이는 호송차를 향해 팻말을 들고 항의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양천 입양아 학대 사망 사건'의 양부모가 정인양의 팔뼈를 으스러뜨렸을 것이라는 취지의 전문가 증언이 나왔다. 사진은 양부모의 결심 공판이 열린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 입구에서 시민들이 양모가 탑승한 것으로 보이는 호송차를 향해 팻말을 들고 항의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양천 입양아 학대 사망 사건'의 1심 마지막 공판에서도 정인양이 생전에 학대로 인해 팔뼈가 으스러지는 등 큰 고통을 겪었을 것이란 전문가의 증언이 나왔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이상주) 심리로 14일 열린 양모 장모씨와 양부 안모씨의 6회 공판에 이정빈 가천의대 석좌교수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정인양 사인 재감정에 참여한 이 교수는 1심 재판의 마지막 증인이다.

정인양은 지난해 1월 장씨 부부에게 입양돼 10월 서울 양천구 소재 한 병원에서 치료받던 중 숨졌다. 사망 당일 췌장이 절단되는 등 심각한 복부 손상을 입은 상태였다. 이 교수는 정인양의 췌장 절단과 장간막 파열에 대해 "아주 세게 칠 때 발생할 수 있다"며 "몽둥이에 스펀지를 감싸는 방법 등이 아니면 손바닥이나 발바닥"이라고 설명했다. 췌장 절단과 장간막 파열이 일어난 것을 고려했을 때 장씨가 유방수술 등으로 팔을 사용하는 데 제약이 있어 발로 밟았을 가능성이 더 높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으로 "(장씨가) 소파에서 두 발로 뛰어내려 (정인양을) 밟았으면 본인 몸무게에 중력까지 더해져 (정인양의) 피부나 근육에 흔적이 있었을 것"이라며 "그런 게 나타나지 않았으므로 (한쪽 발을 바닥에 고정하고) 밟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교수는 심폐소생술(CPR)을 잘 모르는 사람이 정인양에게 CPR을 해 복부에 손상이 생겼을 수 있지 않냐는 변호인의 질문에 "아무리 CPR을 몰라도 배를 누르는 사람은 없다"며 가능성을 일축했다.

이 교수는 "발로 밟으면 안 죽을 것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있겠냐"며 장씨가 정인양의 사망 가능성을 예견했을 것이란 취지로 말했다. 이 교수는 정인양의 몸에서 발견된 여러 골절에 대해서도 "넘어지는 정도의 골절이 생기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며 학대 가능성을 증언했다. 이어 "팔뼈의 말단 부위가 완전히 부스러졌는데 이는 팔을 비틀어야 나온다"며 "'으드득' 소리와 함께 탈골됐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장씨가 정인양을 '잘 울지 않은 애'로 평가했는데 갈비뼈를 다쳐 울지 못한 것"이라고 했다. 정인양이 택시로 병원에 이송되던 과정에서 '30초에 한번씩 호흡을 몰아쉬었다'는 정황에 대해서는 "죽어갈 때 나오는 숨이 그렇게 몰아쉬는 숨"이라고 밝혔다.

이날 장씨와 안씨에 대한 피고인신문이 끝나면 검찰은 최종의견과 함께 구형량을 밝힌다. 이후 변호인은 최종변론을, 장씨와 안씨는 최후진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장씨와 안씨는 재판 내내 고개를 숙였고 피고인석 뒷쪽의 슬라이드에 정인양의 부검 사진 등이 나와도 돌아보지 않았다. 장씨가 종종 펜을 들고 종이에 뭔가를 적었을 뿐이다.

이날 역시 많은 시민이 서울남부지법 정문에 모였다. 장씨가 탄 것으로 추정되는 호송차가 도착하자 시민들은 "양모 사형"을 외쳤다. 경찰의 통제 과정에서 이들이 엉켜 넘어지기도 했다.

강은경 기자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강은경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