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한 달만에 50만 계좌 몰린 토스증권, 주린이 취향 저격했나

안서진 기자VIEW 2,1412021.04.14 17:31
0

글자크기

쉬운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을 내세우며 지난달 공식 출범한 토스증권이 2030 주린이의 취향을 저격하는 다양한 이벤트로 주목받고 있다./사진=토스증권 캡처
쉬운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을 내세우며 지난달 공식 출범한 토스증권이 2030 주린이의 취향을 저격하는 다양한 이벤트로 주목받고 있다./사진=토스증권 캡처
쉬운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을 내세우며 지난달 공식 출범한 토스증권이 2030 주린이의 취향을 저격하는 다양한 이벤트로 주목받고 있다. 
 
14일 모바일 금융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에 따르면 토스증권은 지난 12일부터 '주식 선물하기'이벤트를 실시하고 있다. 이날 기준 참여 인원은 21만명을 넘은 상태다.


주식 선물하기 이벤트는 오는 18일까지 토스증권 계좌를 개설한 사용자 전원에게 랜덤으로 국내주식 1주를 지급하는 행사다. 이벤트 대상 종목은 ▲NAVER ▲현대차 ▲기아차 ▲삼성전자 ▲대한항공 등 국내 주식 22개다.


토스증권 관계자는 "투자자에게 익숙한 대표 종목 중 시총을 고려해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당첨 비율은 따로 공개할 수 없지만 종목 수 변동에 따라 확률한 달라지나 특정 종목에 편중되지 않게 당첨되도록 설정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이벤트를 통해 투자자들은 최소 2000원대부터 많게는 39만원짜리 주식을 공짜로 얻을 수 있다. 이 때문에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입소문을 빠르게 타고 있는 분위기다.


이와 같은 인기에 신규 고객이 몰리면서 지난 13일에는 계좌개설에 지연이 발생하기도 했다. 다만 주식 주문 체결 등에는 별도의 문제가 없었으며 현재는 오류가 수정된 상태다.


앞서 토스증권은 지난달에도 출범을 앞두고 사전신청 수수료 무료 이벤트를 진행했다. 신청자는 계좌 개설 후 3개월간 주식거래시 별도의 비용이 발생하지 않는 수수료 혜택이 주어졌으며 초대한 친구가 토스증권에 가입하면 최대 6개월까지 수수료가 면제되는 혜택이 주어졌다.


업계에서는 토스증권이 주린이의 취향을 저격하는 다양한 이벤트로 인기를 끌고 있다는 평가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1월 코스피 강세장에서 타 증권사의 하루 최대 계좌 개설 신기록은 5만계좌였다. 토스증권은 지난 12일에만 하루 13만 계좌가 개설됐다. 이날 기준 MTS 증권계좌는 55만개로 집계됐다.


박재민 토스증권 대표는 지난 2월 기자간담회에서 출범 첫 해 100만 고객이 목표라고 밝혔다. 박 대표는 "사전신청 고객이 25만명 정도된다"며 "대형사 수준인 월간 100만명 이상의 활성 사용자를 충분히 감당할 수 있는 IT인프라를 구축했다"고 강조했다.


안서진 기자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증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