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문 대통령, 일본 대사에 이례적 메시지 전달… "한국 우려 가장 크다"

빈재욱 기자2021.04.14 15:13
0

글자크기

문 대통령이 직접 일본대사에게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우려를 전했다. 청와대 측은 이례적인 일이라고 설명했다./ 사진=뉴스1
문 대통령이 직접 일본대사에게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우려를 전했다. 청와대 측은 이례적인 일이라고 설명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에게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우려를 전달했다.

14일 오전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아이보시 대사 등 새롭게 부임한 대사들에게 신임장 제정을 하며 최근 일본의 결정에 관한 얘기를 꺼냈다. 문 대통령은 "이 말씀을 안 드릴 수 없다"며 "일본이 오염수 방출 결정을 내렸는데 지리적으로 가장 가깝고 바다를 공유한 한국의 우려가 가장 크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정부와 국민의 이런 우려를 잘 알 것"이라며 "본국에 이 같은 상황을 잘 전달해달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신임장 제정식에서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극히 이례적이다"며 문 대통령의 발언을 설명했다.

지난 13일 일본 정부는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 보관하는 오염수를 해양 방출하기로 정식 결정했다.

일본 정부는 기준 이하의 농도로 희석해 바다 또는 대기 중에 방출하는 방법이 현실적이라며 대기보다 바다 쪽이 확실하게 실시 가능하다는 경제산업성 소위원회의 보고서를 근거로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즉각 일본에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외교부는 일본대사에게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항의했다.



빈재욱 기자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