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삼성엔지니어링, 연 84만톤 프로필렌 생산하는 '사우디 플랜트' 수주

강수지 기자VIEW 1,6562021.04.14 08:47
0

글자크기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사장(가운데)이 계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사장(가운데)이 계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대형 플랜트를 수주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13일 AGIC(Advanced Global Investment Company)와 약 6억5000만달러(한화 약 7350억원) 규모의 '사우디 AGIC PDH(Propane Dehydrogenation·프로판 탈수소) & UTOS(Utilities & Offsites·유틸리티 기반시설) 프로젝트'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계약식은 서울과 사우디 주베일에서 온라인 화상시스템을 통한 비대면 서면방식으로 진행됐다. 계약식에는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사장, APC 칼리파 압둘라티프(Khalifa Abdullatif) 회장 등 양사 최고 경영진이 참석했다. 발주처 AGIC는 사우디 석유화학회사인 APC(Advanced Petrochemical Company)의 자회사다.


이번 프로젝트는 사우디 북동쪽 해안에 위치한 주베일 2 공단 내 연간 84만여톤 규모 프로필렌을 생산하는 PDH 플랜트와 UTOS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2024년 완공예정이다. PDH 플랜트는 프로판에서 수소를 제거해 프로필렌을 생산하는 시설이다. UTOS는 플랜트에 필수적인 물과 공기, 스팀을 생산하는 유틸리티 생산 설비, 부대시설, 수처리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풍부한 지역·상품 경험과 기술력에 대한 발주처 신뢰가 두터웠다"며 "조기 설계인력배치(Early Engagement)를 통한 기본설계(FEED) 검증, 플랜트 배치 최적화 등 프로젝트 효율성·생산성 향상을 위해 노력한 것이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수주로 삼성엔지니어링은 사우디 APC와의 인연을 이어가게 됐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008년 APC가 발주한 PDH, PP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003년 사우디아라비아 첫 진출 이후 30여건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삼성엔지니어링은 풍부한 지역 경험을 축적해왔고 PDH 플랜트 수행 경험도 다수 보유하고 있어 이번 사업 수행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울러 "전사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모듈화, 기자재 선확정 등 사업수행혁신 전략을 프로젝트에 적극적으로 반영해 공기내 우수한 품질의 플랜트를 발주처에 제공할 계획"이라며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연계 수주를 이끌어 내고 나아가 중동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수지 기자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