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세모녀 사건 보면 내가 당한 스토킹 범죄 떠올라”… 청와대 국민청원 호소

채선임 기자2021.04.13 10:54
0

글자크기

한 여성이 1년 넘게 스토킹 피해를 당하고 있다며 국민 청원에 도움을 청하는 글을 올렸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한 여성이 1년 넘게 스토킹 피해를 당하고 있다며 국민 청원에 도움을 청하는 글을 올렸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한 여성이 노원 세모녀 살해 사건 이후 자신을 1년 넘게 스토킹한 남성이 계속 떠오른다며 청와대 국민청원에 글을 올렸다.

지난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스토킹하고 성범죄 저진른 20대 남자를 처벌해주세요'란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자신이 20대 초반 남성으로부터 지속적으로 스토킹을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청원 내용에 따르면 20대 초반의 남성은 청원인을 좋아한다는 핑계로 매일 연락했고 청원인이 번호를 바꾸자 금융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돈을 보내기도 했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맞팔'(계정을 서로 친구 추가한 상태)이 돼있는 남성을 찾아 간섭하고 따지는 등 남자친구 행세도 했다고 설명했다. 결국 청원인은 SNS 계정을 탈퇴했다.

청원인의 집 주소를 알고 있던 이 남성은 "사과하고 싶다"며 집에 무단으로 들어와 강제 추행과 성폭행도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러한 행동을 일삼은 남성이 "적반하장으로 나를 예민한 사람 취급하고 욕설도 했다"며 "반성하기는커녕 오히려 떳떳하게 살아가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요즘 노원구 세모녀 사건만 보면 무섭고 소름 돋아 상대방이 떠올라 괴롭고 힘들다"며 "제 2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처벌을 해달라"고 호소했다.



채선임 기자

머니S 인턴기자 채선임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