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아빠, 짜장면 먹고싶어"… 112로 걸려온 수상한 전화

강은경 기자VIEW 22,7092021.04.12 15:09
0

글자크기

 경찰이 "짜장면이 먹고 싶어 전화했다"는 112 신고를 받고도 무시하지 않고 기지를 발휘해 성폭력 피해자를 구출했다. /사진=뉴시스
경찰이 "짜장면이 먹고 싶어 전화했다"는 112 신고를 받고도 무시하지 않고 기지를 발휘해 성폭력 피해자를 구출했다. /사진=뉴시스


경찰이 "짜장면이 먹고 싶어 전화했다"는 112 신고전화를 무시하지 않고 대응해 성폭행 피해자를 구출했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112종합상황실은 11일 오전 2시30분쯤 "아빠, 나 짜장면 먹고 싶어서 전화했어"라는 신고를 접수했다.


장난전화로 여길 수 있었지만 경찰은 신고자가 별다른 말을 하지 않고 전화를 끊는 식으로 4차례 연락을 시도한 사실을 파악해 아빠인 척하며 신고자와 전화를 이어갔다.

결국 112종합상황실 측은 신고자가 노원구 소재 한 모텔에 있는 것을 확인하고 인근 경찰에 알렸다. 출동한 경찰은 맨발로 울고 있는 신고자를 발견하고 2명의 남성을 특수강간 혐의로 현장에서 검거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노원경찰서는 정확한 당시 상황 등을 조사중이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