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함소원 “하늘이 무너지는 일 있다”… 무슨 일?

김창성 기자VIEW 212,4072021.04.10 13:17
0

글자크기

함소원이 조작방송 논란 이후 처음으로 인터넷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사진=뉴스1 DB
함소원이 조작방송 논란 이후 처음으로 인터넷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사진=뉴스1 DB
방송인 함소원이 ‘아내의 맛’ 조작 논란을 인정한 뒤 첫 라이브방송을 진행하며 그동안의 심경을 털어놨다.

함소원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인사. 매니아님들에게 인사하려고 기다렸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팬과 소통한 라이브 영상을 올렸다.

한 누리꾼이 “중간고사 망했다”고 하자 함소원은 “이해한다. 나도 그랬다. 중고등학교 때 시험 망치면 하늘이 무너지는 줄 알았다. 그리고 매 나이 때에 하늘이 무너지는 일이 있는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방송을 하는 이유가 매니아님들과 인사하고 끄려고 한다. 당분간은 매니아님들과 인사 한 번하고 영상을 끄려고 한다. 인사를 하는 게 예의인 것 같아서’라며 “시기가 시기인지라 여러분과 수다할 여유가 없다. 라이브 방송 켠 이유는 인사만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한 누리꾼이 “힘들수록 뭔가 해야 한다”고 하자 함소원은 “계속 방청소하고 이불보 뜯고 안 하던 양말 개고 그랬다. 하루 종일 일찾아 다녔다. 쉬니까 오히려 생각이 많아져서 계속 뭘 하게 되더라”고 답했다.

수척해 보인다는 반응에는 “잘 먹고 있다. 잘 먹으라고 회사로 먹는 것도 많이 보내주셨더라. 감사하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20여분의 짧은 라이브 방송을 마무리하며 함소원은 “조만간 풍성하게 길게 오래 라이브 방송 못할 것 같다. 이렇게라도 여러분 만날 수 있어서 반갑다. 내일 또 만나겠다”고 말했다.

앞서 함소원은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하며 여러 의혹에 휩싸였다. 함소원, 진화 부부가 공개한 중국 시부모의 개인 별장에 에어비앤비 숙소라는 의혹부터 시어머니 마마가 막냇동생과 통화하는 장면에서는 대역 의혹까지 불거졌다.

함소원은 이 같은 의혹에 대해 모두 인정하고 제작진도 지난 8일 과도한 연출이 있었다는 점을 시인하며 시즌 종료를 알렸다.



김창성 기자

머니S 김창성 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연예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