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며느리는 친딸, 아들은 사위… 눈물바다 된 결혼식장, 무슨 일?

박혜원 기자VIEW 45,0942021.04.10 07:17
0

글자크기

중국의 한 결혼식서 친딸로 밝혀진 며느리를 시어머니가 껴안았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중국의 한 결혼식서 친딸로 밝혀진 며느리를 시어머니가 껴안았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아들과 결혼하려던 며느리가 알고 보니 20여 년 전 잃어버린 친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최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중국 장쑤성 쑤저우에서 열린 한 결혼식에서 눈물의 재회가 이뤄졌다.

이날 결혼식장에서 A씨는 예비 며느리인 신부 손에서 익숙한 모양의 점을 발견했다. 20여년 전 길에서 잃어버렸던 딸에게 있던 반점과 비슷한 모양이었다.

이에 A씨는 고민 끝에 신부의 부모에게 조심스럽게 입양 여부를 물었다. 딸에게 마저 출생의 비밀을 밝히지 않았던 그들은 20여년 전 아이를 도로에서 발견한 뒤 친딸로 키워왔다고 고백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시어머니는 기쁨의 눈물을 흘리며 신부를 꼭 껴안았다.

아들이 데려온 며느리가 친딸임이 밝혀지면서 이날 결혼식은 취소될 수도 있었다. 며느리가 친딸이라면 신랑과 신부는 친남매가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두 사람의 결혼식은 그대로 진행됐다. 신랑 역시 입양한 아들이었기 때문이다.

며느리가 친딸이 되고 아들이 사위가 된 드라마 같은 이야기는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널리 퍼지며 대륙에서 화제가 됐다.

네티즌들 사이에서 '드라마로 제작하라'는 요구가 나오는가 하면 "이제 아들이 사위가 되는 거냐", "믿기 어렵다" 등 놀랍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박혜원 기자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