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국민의힘 의원 부인 자택서 사망… 측근 "지난해 가족에 간 이식해줘 건강 안 좋아"

빈재욱 기자VIEW 3,6042021.04.08 15:49
0

글자크기

국민의힘 현직 국회의원의 아내가 갑자기 사망하는 일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뉴시스 DB
국민의힘 현직 국회의원의 아내가 갑자기 사망하는 일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뉴시스 DB
국민의힘 현직 국회의원의 아내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8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국민의힘 A의원 부인 B씨가 이날 오전 10시쯤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의원 딸이 오전 9시45분쯤 "어머니가 돌아가신 것 같다, 호흡이 없다"고 112로 신고를 해 경찰이 출동했다.

경찰은 B씨에게 타살 혐의점이 없는 것으로 본다. 경찰은 갑작스러운 병사가 아니면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의원 측근은 극단적 선택 가능성을 배제하고 있다. 그는 B씨가 지난해 가족에게 간이식 수술을 해준 뒤 건강 상태가 많이 나빠졌다고 설명한다.

경찰은 유서 여부 등을 확인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과학수사대가 와야 전체적으로 수사할 수 있다"며 "그때 유서 여부 등이 확인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A의원 딸에 대한 조사도 이어갈 방침이다.

빈재욱 기자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