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업데이트 했더니 배터리 수명 '뚝'… 애플, 칠레서 인당 최대 '5만원' 보상

강소현 기자VIEW 1,8302021.04.08 13:46
0

글자크기

애플이 이른바 '배터리게이트' 사태와 관련 칠레 소비자들에게 340만 달러(약 38억562만원)를 배상하기로 합의했다. /사진=로이터
애플이 이른바 '배터리게이트' 사태와 관련 칠레 소비자들에게 340만 달러(약 38억562만원)를 배상하기로 합의했다. /사진=로이터
애플이 이른바 '배터리게이트' 사태와 관련 칠레 소비자들에게 340만 달러(약 38억562만원)를 배상하기로 합의했다. 칠레 소비자단체가 소송을 제기한 지 2년 만이다. 


6일(현지시각) 칠레 일간지 라테르세라(LATERCERA)에 따르면 일명 '배터리게이트'로 불리는 아이폰 고의 성능 저하와 관련 칠레 소비자단체가 애플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이 양측 합의로 최근 마무리됐다.


이에 따라 애플은 2017년 12월21일 이전에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 한 아이폰 6·7·SE 등 칠레 소비자 약 15만명을 대상으로 총 340만 달러를 보상한다. 각 개인은 최대 50달러까지 보상 받을 수 있다. 


‘배터리 게이트’는 2016년 iOS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이후 배터리 수명이 악화된 일이다. 일각에선 애플이 신규모델 구입을 유도하기 위해 고의로 성능을 낮췄다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애플은 배터리 노후화에 따른 전원 꺼짐을 막는 조치라 해명했다.


애플의 해명에도 배터리게이트에 대한 각국 소비자단체의 소송은 잇따랐다. 애플은 유럽에서 1인당 60유로(8만원)의 보상금을 지불하기로 합의, 미국에도 최근 소송 합의금으로 1억1300만 달러(약 1250억원)를 배상했다.


국내에서도 관련한 소송이 진행 중이다. 아이폰 이용자 총 6만4000여명은 2018년 3월 법무법인 한누리를 법률대리인으로 선임했다. 

강소현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